Home > 건강정보 > 인터넷건강뉴스

   유방암의 진단과 치료(유한양행 '건강의 벗' 중) [ 2009/06/01 ]  
유방암의 진단과 치료

유방암의 증상
유방에는 아무것도 없는데 겨드랑이에 덩어리가 만져지는 경우도 있고, 유방이 벌겋게 되어 단순한 염증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염증성 유방암으로 진단되는 경우도 있다. 아래와 같은 변화가 아니더라도 평소와 다른 점이 발견된다면 반드시 전문 의료진과 상담하여야 한다.
① 유방에서 멍우리가 만져진다. 제일 흔한 증상이고, 아프지는 않다. 멍우리가 만져진다고 해서 모두 유방암은 아니다.
② 한쪽 가슴이 비정상적으로 커질 수 있다.
③ 젖꼭지에서 분비물이 나오는 경우도 있다. 유방암의 경우에는 힘주어 짜지 않아도 계속 같은 구멍에서 분비물이 저절로 나와 속옷을 적시기도 하며 그 양상은 검붉은 색을 띄거나 피 같은 분비물이 대부분이다.
④ 젖꼭지가 움푹 당겨 들어간 모양을 보일 수 있다. 정상이었던 유두가 움푹 함몰되었을 때에는 유방에 문제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 대체적으로 덩어리가 주위 조직을 끌어 당겨 피부가 움푹 들어가거나 젖꼭지가 당겨져 들어가기도 하기 때문이다.
⑤ 피부색깔이나 모양이 변화된다. 피부 밑의 임파관들이 막혀 피부가 오렌지 껍질처럼 두꺼워지거나 벌겋게 된다.
⑥ 젖꼭지의 크기나 모양이 변화된다. 습진처럼 헐면서 벌겋게 되는데, 유방암일 때에는 헐기도 하지만, 닳아 없어진 것처럼 크기나 높이가 작아지기도 한다.

유방암 자가진단
정기 검진률이 높지 않은 국내에서는 자가진단을 통한 유방암 발견률이 70%나 된다고 한다. 특별한 비용을 들이지 않고 집에서 안전하게 할 수 있는 자가진단은 유방암을 발견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이기도 하다. 30세 이상의 여성이라면 매월 유방 자가진단을 할 것을 권장한다. 자가진단은 유방이 가장 부드러워지는 생리 후 5일 전후에 하는 것이 좋으며, 폐경기 여성은 매월 일정한 날짜를 정해놓고 한 달에 한번 시행하는 것이 좋다.
보통 조기 유방암의 종괴 크기는 2cm까지로 보는데, 손으로 만져보면 1cm 정도까지의 종괴를 찾을 수 있다. 평소 자신의 유방 모양과 촉감을 기억해 두어야 정확한 이상을 발견할 수 있으니 매달 잊지 말고 자가진단을 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유방암 자가진단 방법
① 거울 앞에 서서 유방의 윤곽, 좌우대칭, 유두와 피부함몰, 유두습진, 피부색변화 여부를 살핀다.
② 이제 양손을 올려 가슴을 당겨준 후 다시 피부함몰, 주름살 생성 여부를 살핀다.
③ 이번엔 한쪽 손을 어깨위로 올린다. 그리고 다른 손의 손가락 끝을 모아 유방을 힘 있게 누르면서 바깥쪽부터 원을 그리며 유두 쪽까지 만져본다. 반대쪽에도 같은 방법을 시행한다.
④ 겨드랑이에 멍울이 있는지 만져본다.
⑤ 3,4번 동작을 누워서도 해본다.
⑥ 유두를 눌러 분비물이 나오는지 확인한다.

만일 촉진 과정에서 단단한 멍울이 발견되거나 함몰, 분비물 등의 이상 증세가 있다면 즉시 의사선생님께 상의해야 한다. 유방암은 촉감이 딱딱하고 흔들어도 잘 움직이지 않는 특성이 있으므로 평소 유선이 뭉친 부분과는 다른 느낌이 들 것이다. 다만 한국 여성은 유방 조직이 상대적으로 치밀한 편이기 때문에 자가진단으로 모든 멍울을 발견하지 못할 수 있다. 가장 정확하고 안전한 관리 방법은 의사선생님과 상의하고 정기적인 조기 검진을 받는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하겠다.

유방암의 예방 방법
1. 식이요법
- 이상적인 체중을 유지한다.
- 총 칼로리 중 지방에 의한 것은 30%이하로 섭취한다.
- 지방이 적고 섬유질이 많은 식품, 발효우유, 과일, 야채를 섭취한다.
- 콩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면 좋다.
-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을 1일 권장량만큼 섭취한다.
- 동물성지방을 피하고 술을 끊거나 줄인다.
2. 피해야 할 음식
고지방(특히 동물성 지방), 고칼로리 음식, 햄버거, 프라이드 치킨 같은 튀김류, 술, 담배
3. 먹어야 할 음식
섬유질이 많은 음식, 콩, 두부, 된장, 항산화제가 함유된 녹황색 채소
4. 운동
운동을 하면 에너지 소비가 늘어나고 체중이 줄며, 성장호르몬에 변화가 생기고, 면역기능이 향상된다.
5. 유방암의 위험성이 높은 사람은 항상 유방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6. 과도한 방사선에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7. 아기를 일찍 낳고 모유를 먹인다.
8. 유방암에 대한 검진을 정기적으로 받는다.
게시일 : 2009/06/01    조회 : 4008   
키와 건강(유한양행 '건강의 벗' 중)
콜레스테롤 (유한양행 '건강의 벗' 중)